보험뉴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18일 대구 중구청장실에서 구청장, 생명보험재단의 상임이사 등의 사람들이 참석해있는 자리에서 대구 중구하고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운영하는 사업에 대해 업무 협약 체결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협약으로 생명보험재단에서는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대구 중구노인복지관에 설치하였으며, 남성 독거노인분들에게 일상생활의 자립 및 신체적과 정신적인 건강을 증신시키기위한 프로그램의 운영비 지원을 할 예정입니다.

생명보험재단의 상임이사에 의하면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는 고령화 및 독거노인들의 고독사 문제가 심각하게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어 가족 혹은 이웃과 교류를 하는 경우가 적으며, 자립적인 생활을 하기 힘든 남성 독거노인들을 위한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이어서 생명보험재단에서는 생명숲100세힐리센터의 운영으로 남성 독거노인이 직접 자립적인 생활을 하면서 세상으로 나가 소통하고 행복하게 노년생활을 보낼 수 있게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말했습니다.
현재 생명숲100세힐링센터에선 생명보험재단이 2016년도부터 시작해온 사업이며, 서울 종로, 서울 성북, 충북의 청주 다음으로 네번째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설치를 하게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